MEMBER  |    |    |  
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은혜의 시(원로목사)   HOME  |  알림과나눔  | 은혜의 시(원로목사)
시월 - 김영덕 목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삼위교회
삼위교회
작성일 20-10-08 14:07 조회 37 댓글 0
 
 
               시 월
                        김영덕 목사
 
 
짜글짜글 끓고 있는 한낮의 햇살에
황금 들판이 춤을 춘다
 
길옆 코스모스가 화려한 옷을 입고
나그네의 마음을  빼앗는다
 
언덕 위의 들국화가 해죽해죽 웃으며
진한 향수를 뿌린다
 
아, 그런데 슬픔 또한 있음이구나
나비가 꽃에서 울고 있다
 
싱싱하든 풀잎도 메슥메슥 힘을 잃고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다
 
그래도 풀벌레의 위로의 말
한 세상 열심히 살았으니 후회 말잔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과나눔
교회소식알림 (주보)
공지사항
이달의행사
은혜의 시(원로목사)


교회소개

담임목사

예배시간

섬기는사람

교회발자취

차량운행

교회소식

이달행사

교회앨범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전체 최근게시글
  •